본문 바로가기

SKSTOA

홍보센터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2019년 황금돼지의 해, SK스토아에서 첫 세배(3배) 받으세요

등록일 2018.12.30
내용

▶ SK스토아, 개국 1주년 맞아 1월 한 달간 <개국 1주년 쇼핑 대축제> 진행

▶ 한 달 내내 모바일 적립금 30%에 카드사 청구 할인 5%까지, 최대 35% 저렴하게

▶ 특집전으로 순금 돼지(3.75g) 400마리 증정 및 다양한 특가 상품까지 풍성

 

SK스토아가 개국 1주년을 맞았다. SK스토아는 SK브로드밴드에서 분사한 이후 2018년 1월 1일, B쇼핑에서 SK스토아로 채널명을 변경했고 개국 1년 만에 T커머스 3위 사업자로 폭풍 성장했다.

 

SK스토아(대표 윤석암, www.skstoa.com)는 개국 1주년을 맞아 2019년 1월 한 달간, <개국 1주년 쇼핑 대축제>를 진행한다. 다양한 특가 상품 판매는 물론, 특집전을 통해 모바일, TV 상품 구매고객 모두에게 푸짐한 경품과 신용카드 청구할인, 적립금도 제공한다.

 

먼저 SK스토아에서 1월 한 달간 누적 금액이 5만원 이상인 모바일 구매 고객에게 적립금 30%를 지급한다. 지금까지 SK스토아는 최대 10%의 적립금 지급 프로모션을 진행해왔다. 하지만, 개국 1주년을 기념하여 1월 한 달간, 5만원 이상 구매고객 전원에게 기존 프로모션의 세배에 달하는 적립금 30%를 제공한다. 또한, 행사 신용카드(NH농협)로 5만원 이상 결제할 경우 5% 청구할인 혜택까지 추가로 받을 수 있어, 1월 한 달간 모바일에서 5만원 이상 구입한 고객이 행사 신용카드로 결제하면 최대 35%까지 저렴하게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SK스토아는 개국 1주년을 맞아 다양한 특집전도 마련했다. 1월 1일 단 하루 진행하는 ‘개국 특집전 <황금돼지를 잡아라>’를 비롯해 ‘새해 결심 상품전 <작심오일 특집>’(1월2일~1월6일, 5일간), 패션 특집전 <더 레드 원데이>’(1월13일),  설 특집전 <다다익설>’(1월14일~1월28일, 2주간)이 그것이다. SK스토아는 특집전 상품을 구입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각각 100명씩 추첨해 순금 돼지(3.75g) 총 400마리(1人1마리)를 증정한다.

 

개국 특집전 <황금돼지를 잡아라>’에서는 지난해 방송을 통해 사랑받았던 곰돌이 안전통 채칼, 락토핏 생유산균 골드를 비롯한 조이풀 퍼트리밍 패딩 슈즈, 로젠토 트레킹화 등을 만나볼 수 있다. 다이어트, 어학 등 새해 계획이 잘 실천될 수 있게 도와주는 ‘새해 결심 상품전 <작심오일 특집>’에서는 숀리 올인원 스쿼드머신, 프리미엄 엑스 워킹머신, 시원스쿨 마스터탭 세트 등을 선보인다.

 

설 연휴를 앞두고 1월 14일부터 2주간 진행되는 ‘설맞이 특집전 <다다익설>’도 눈여겨볼 만하다. 명절 최고 상품으로 꼽히는 갈비, 굴비, 과일을 비롯해 효도 선물로 인기가 높은 바디휴 프리미엄 안마의자, 장수 돌침대, 그리고 정관장 등의 상품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1월 7일부터 한 달간 진행되는 렌탈 방송을 통해 상담 예약을 완료한 고객에겐 추첨을 통해 100만원(총 10명)을 지급할 예정으로 SK스토아 고객들은 기해년 첫 시작과 동시에 한달 내내 풍성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

 

SK스토아 김판수 커머스본부장은 “고객들의 사랑과 관심으로 개국 1년 만에 괄목한 만한 성과를 이뤘다”며 “감사의 마음을 담아 다양한 프로모션을 준비했으니, 600년 만에 돌아오는 황금돼지의 해, SK스토아에서 행복한 쇼핑 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모바일에서는 1월 7일부터 20일까지 2주간, 구매금액의 50%를 적립해주는 초특가 상품들을 매일 선보일 예정이며, SK스토아 모바일 앱/웹에 로그인한 100만번째, 400만번째, 800만번째, 1,000만번째 고객에게는 100만원 적립금도 제공할 예정이다. 

사진 설명

SK스토아는 개국 1주년을 맞아 2019년 1월 한 달간, <개국 1주년 쇼핑 대축제>를 진행한다.

[사진 1, 2] 전사 프로모션 이미지

[사진 3] 특집전 방송 이미지

이전글

SK스토아, 이제 쇼핑할 땐 클릭하지 말고 ‘아리아~’ 하세요

다음글

SK스토아, ‘변정수의 위험한 TV’ 선보이며 콘텐츠 차별화 나서